Skip to content

와호장룡 #
Find similar titles

영어 제목 Crouching Tiger, Hidden Drogon

범상치않은 홍콩영화라고는 짐작했지만, 예상밖 감동의 물결~

하이브리드 세상 읽기에서 이 영화가 진정 하이브리드 영화라기에, 읽던 책 덮어두고 바로 빌려서 봤다. 내가 확인하고 싶었던 부분은 책내용중 다음부분.

평생 득도를 꿈꾸며 참고 인내하던 리무바이와 수련은 리무바이가 운명할 때 삶에서 열정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깨닫게 되고, 천방지축 열정을 쫓으면서 살았던 용과 호는 결국 영화의 마지막에서 인내와 절제의 중요성을 알게되니까...

리무바이를 통해서, 절제된 사랑이란 아름답긴 하지만, 재미없다고 생각되었다. 나란 사람은 약간은 리무바이쪽이랄까. 나역시, 나중언젠가 리무바이같은 후회를 할것만 같은 느낌. 그게 아름답다고, 그러고 싶지는 않다.

용(앗 내 닉네임)과 호의 사랑은 아찔아찔... 바람처럼 격정처럼 다가오곤, 그에 대한 보답이라도 하듯이 매몰차게 거절된다. 비슷한 경험(진짜? ㅡ.ㅡ;)이 떠오르더만.

서로 다른 사람들의 각각 다른 생각들, 다른 흐름들, 그것들이 이리흐르고, 저리흐르며 얽히고, 역사를 만들고, 삶을 만들어나간다. 경계를 뛰어넘는 사고의 흐름을 기대한다.

청명검의 용과 온갖무기를 동원하는 수련과의 결투씬 압권. 청명검이랑, 킬빌에 나오는 그 사무라이검이랑... 둘이 싸우면 어떻게 될까. 둘다 뭐든 베어버리지만서도 묘한 대조가 느껴진다. 강함과 부드러움...

오늘의 명대사. 사실 마지막 수련의 너 자신에게 진실되라는 얘기도 인상깊었지만, 영화전반을 걸쳐 뭔가 생각하게 하는 대사.

뭔가를 잡으면 아무것도 잡을 수 없게 되지만, 잡았던것을 놓으면 뭐든 잡을 수 있다.

--Hyungyong Kim, 2004-08-06

Suggested Pages #

web biohackers.net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