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District 9 #
Find similar titles

영화에 대한 이야기들

난 외계인 이야기가 좋아 이 영화를 보고 싶었는데, 어째 이 영화는 외계인 영화 이상으로 주는 메세지가 크다. 남아공 인권문제는 그 표면적 비유일 뿐 실제 우리 인간사의 많은 모습들이 비쳐진다. 우리는 무엇때문에 치열하게 싸우고, 또 바둥바둥 살아가고 있는가.

생각해볼 꺼리들

  1. 지도층이 다 죽으면 사회는 저 모습이 되는 것일까? 미실이 얘기하는 지배하는자와 지배당하는 자도 떠오르고 Richard Dawkins가 이야기 하는 과연 우리는 처벌이 없어도 도덕적일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했다.
  2. 외계인팔은 누구에게는 고통이지만 누구에게는 갖고싶은 무언가이다. 어쩌면 저리도 극명하게...
  3. 극도의 절망적 상황. 불가능해보이는 일에 용기를 낼 수 있을까? 주인공은 가족의 끈으로 일어선다. 만일 가족이 없다면?
  4. 갱단과 MNU는 같은 족속들. 잘 차려입은 듯 그럴듯한 MNU이지만 마찬가지.
  5. 주인공의 상사는 주인공에게 너같은 녀석들은 얼마든지 세울 수 있어라고 얘기한다. 이것역시 넘어설 수 없는 지배와 피지배의 벽?
  6. 명확한 이해없이 외계인육을 먹으면 그와 같은 힘을 가지게 될것이라고 느낀다. 한번 그 방향으로 믿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다.
  7. 크리스토퍼가 군대를 데리고 오겠다고 대사한 부분에서 헤깔린다. 주인공의 행동은 바람직한 것인가? 자신의 치료를 위해 인류가 망할 수도 있다. 그래, 그거다. 중요한것인 핵심을 찌르는 솔직한 관계이다. 겉으로 어정쩡한 것 말고... 인간들은 외계인들과 진정한 공존을 모색했어야 했다.
  8. 수송기가 미사일에 맞았을 때 참 많이 안타까웠다. 어렵고 어렵게 실날같은 가능성을 잡으려는데 그것도 못하게 한다. 참 슬프더라. 난 저대로 영화가 비극으로 끝나나 했다.
  9. 그러고보면 하멜표류기, 걸리버여행기 등등 다 비슷하다.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사람들.

--Hyungyong Kim 2009-10-18

Suggested Pages #

web biohackers.net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