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The Skeptical Environmentalist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About
Environment
Author
Date Published
ISBN
0521010683
Image

부제 Measuring the Real State of the World, 국내 번역판 제목, 회의적 환경주의자

관련 링크

재밌는 통계

  • 인류의 기대수명은 1900년대 30세전후, 1998년 67세 (일본은 80세) : 영아사망률 감소에 기인.
  • 1900년대 미국 주부들은 1주일동안 7시간의 빨래를 했다. 현재 대부분 세탁기가 하며 3시간 미만.
  • 지구의 1차 순 생산중 인간이 소비하는 분량 (녹색식물 성장분중에 인류의 이용량) : 3.9%
  • 오늘날 세계의 에너지 가격은 전세계 GDP의 2%도 되지 않는다. (음... 난 유류비와 난방비합치면 10% 넘게 쓰고 있긴 한데...)
  • 비교적 효율이 떨어지는 현재의 태양전지로도 한 변의 길이가 469킬로미터인 정사각형 태양 전지판을 열대지역에 설치하면 - 지구 육지 면적의 0.15%에 해당한다 - 현재 필요한 모든 에너지를 다 충당할 수 있다.
  • 영국에서는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들이 매년 약 2억 마리의 포유류와 5,500만 마리의 새, 그리고 1,000만 마리의 파충류 및 양서류를 잡아 죽이는 것으로 추정된다.
  •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채굴된 금의 총량은 약 10만톤 정도로 추정되는데, 이 정도면 한 변의 길이가 겨우 17미터인 정육면체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이중 약 3.5만톤은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에서 공식적으로 보관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금괴, 금화, 장신구 등의 다양한 형태로 개인들이 소유하고 있다.
  • 산성비에 대한 공포는 크게 과장된 것임이 증명되었다. 그럼에도 아황산가스 배출을 줄이려는 노력은 합리적인 조치였다. 그런 노력이 분진오염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었기 때문이다.
  • 오존층 파괴와 CFCs 사이의 관계가 밝혀짐으로 인해, 전세계는 CFCs의 양을 극적으로 줄였다. 이는 매우 성공한 환경문제 사례이다. UV-B 복사량은 위도상 적도로 갈수록 증가하는데, 우리의 노력은 서울에서 대구정도의 위도차이에 의한 UV-B 복사량차이밖에 안된다.

주요 문구

  • 통계학이란 바로 우리의 오랜 사회적 신념이 면밀한 조사를 견뎌낼 수 있는지 아니면 근거없는 통념에 불과한 것인지를 확인하는데 가장 유용한 과학적 수단의 하나
  • 설거지를 할 때, 그릇을 깨끗이 닦는 것이 아니라 용인할 수 있는 수준까지 더러운 오물을 희석시키는데 목표를 둔다.
  • 석기시대가 종말을 맞이 한 것은 돌이 부족했기 때문이 아니다. 언젠가는 석유의 시대도 종말을 고하겠지만, 그것이 석유가 부족하기 때문은 아닐 것이다.
  • 먹을 것이 없으면 문제는 하나. 먹을 것이 충분하면 세상만사가 다 문젯거리다.
  • 우리가 그처럼 두려움을 갖게 된 데는 과학자 집단, 환경단체, 언론매체 등이 점점 더 많이 제공하고 있는 부정적인 정보가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런 정보들 때문에 우리는 정말로 걱정해야하는지 전혀 감조차 잡을 수 없는 문제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에너지(특히, 태양에너지부분)을 주목하여 읽었는데, 태양에너지는 대단히 매력적이다. 효율적인 에너지저장장치(전지)등과 함께 지구의 대체에너지로 곧 널리 쓰일 듯. (스스로 충전하던 WALL-E의 모습이 떠올랐음) 한편으로 무한 지속 열기관을 떠올려보기도 했다. 태양에너지를 받아 물을 전기분해햐여 수소를 태워 에너지로 쓰기. 부산물은 물은 다시 원료로. 이게 단계별 수지가 맞는지는 좀 검토해봐야겠지? --Hyungyong Kim, 2008-09-15

책 중반부에 접어들면서 환경문제에 대한 과장의 이유가 서서이 드러난다.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하여. --Hyungyong Kim, 2008-10-05

지구온난화부분을 읽고 있는데, 문득 든 생각. 화석연료의 연소에 의한 공기중 CO2 농도의 증가라... 하지만, 화석연료 역시 지구상에 있던 CO2아닌가. 석탄은 육지식물의 잔해이고, 석유/천연가스는 바다 밑 가라앉은 플랑크톤일텐데, 그들 역시 지구상의 CO2를 이용한 것이고,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기 전에 고정화되어버린 것이다. 광합성생물과 산소호흡과의 상호조절을 통해 산소농도와 CO2농도가 균형을 이루었다고 한다면, 예전의 고정된 CO2의 방출은 광합성생물의 증가를 통해 다시 균형을 찾지 않을까? (온도하고는 상관없는 얘기?) --Hyungyong Kim, 2008-10-15

저온핵융합에너지가 성공할 경우에 대한 JeremyRifkin의 우려.

그것은 우리 행성에게는 최악의 일이다. 그는 아무리 사용해도 고갈되지 않는 에너지란 인간에게 지구의 모든 자원을 고갈시키고, 자연 생태계의 연약한 균형을 파괴하고,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생활 쓰레기와 산업 쓰리기를 배출할 수 있는 무한한 능력을 안겨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Jeremy Rifkin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구나 싶더라. 난 모든 "경제문제"가 한정된 자원과 에너지 때문이라고 믿고 있었다. 무한에너지를 손에 쥐게 되었을 때, 그것의 환경적 여파는 충분히 고민해봐야 하겠다. --Hyungyong Kim, 2008-10-19


꽤 두꺼웠던 책이였음. 이 책은 환경문제가 다른 일반적인 문제보다 특별히 우위에 설 이유는 없음을 이야기한다. 중요한 것은 합리적인 선택이다. 있지도 않을 위협을 과장하여 겁을 주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합리적 판단이다. 이를 위한 통계의 활용과 미래 영향력의 고찰은 매우 중요할 것이고, 지금의 많은 환경전문가들이 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믿는다. 이책의 출판년도가 2001년? 지금 또한 바라보기에 새롭게 알려진 사실들이 있을 듯. 이 책은 2001년 당시의 전세계의 현실을 얘기해주었으며, 앞으로 다양한 환경관련 이슈들을 접할 때, 그것의 중요성과 영향력을 판단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다. --Hyungyong Kim, 2008-10-19

Incoming Links #

Related Articles #

Suggested Pages #

web biohackers.net
0.0.1_20140628_0